1. 소살리토에서 금문교 남쪽 뷰포인트로

베이 에어리어에서 소살리토를 가는 방법은 내가 타고 왔던 페리 말고도 여럿 있다.

버스도 있고, 사진에서 처럼 자전거를 타고 금문교를 직접 건너오는 코스도 있다.

아마도 베이에어리어쪽에 자전거 대여하는 곳이 여러군데 있는 모양이다.

 

금문교에서 소살리토로 자전거를 타고 넘어오는 것은 추천하지만,

그 반대방향은 솔직히 추천하고 싶지 않다.

사진에 보이는 언덕 중간쯤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렸는데,

오르막길을 헉헉대며 자전거를 끌고 올라오던 사람들이 꽤 많았다.

아마도 자전거를 버리고 싶은 심정이었을 지도 모르겠다.

 

가장 좋은 코스는 자전거를 타고 소살리토에 온 뒤 페리를 타고 페리 빌딩에 가는 거다.

아마도 소살리토에 자전거 반납이 되는 업체가 있지 않을까.

 

위 사진을 찍은 위치는 소살리토의 페리 선착장에서 금문교 방향으로 꽤 걸어온 지점이다.

조금 더 걸어보기로 했다.

 

 

 

 

멀리에 베이 에어리어가 보인다.

이 지점에서는 금문교의 실루엣조차 볼 수 없었다.

아마도 이 언덕 너머에 시작점이 있을 것이다.

뭔가 뒤로 돌아가기 보다는 언덕 중간에 있는 버스정류장으로 가고 싶었다.

버스 간격이 길기 때문에, 구글맵에서 본 버스 도착시간은 많이 여유가 있었다.

 

 

 

 

이 동네는 확실히 2월이 봄이다.

 

 

 

 

소살리토를 뒤돌아 보며 언덕을 오르는 중이다.

사실 이 때 조금 이 쪽으로 온 것을 후회했다.

하지만 이미 늦었다.

가던 길로 가야 버스시간을 놓치지 않는다.

 

언덕은 꽤 가파른 편이다.

대부분의 바이커들은 자전거에 내려 걷고 있었다.

웬만한 허벅지로는 경사를 버티기 힘들 것이다.

버텨낸다한들 땀이 온 몸을 뒤덮을 것이다.

 

버스가 오기까지는 생각외로 많은 시간이 걸렸다.

어제 MUNI의 J라인이 영영 출발을 하지 않는가하는 걱정을 했던 기억이 되살아났다.

이젠 진짜 버스가 이런 언덕을 올라가는게 가능한가 하는 의구심마저 들기 시작했다.

사진을 너무 찍어댄 나머지 휴대폰을 충전중이었다.

버스가 올 때는 나를 놓고 지나갈까봐 사진을 못찍고 얼른 Clipper를 챙겼다.

 

 

 

 

2. 금문교

버스는 Golden Gate Bridge Toll Plaza라는 곳에 도달한다.

걸어가면 한참 걸릴텐데 버스로는 금방이다.

이 방향으로 버스를 타고 오게되면 뷰포인트로 가기 위해서는 도로를 건너야 한다.

실제로는 도로 밑의 굴다리를 지나가게 된다.

잘 모르겠으면 사람들을 따라가면 된다.

버스를 타다가 이 곳에 내린 사람의 99%는 관광객이고, 다시 그 중 99.99%는 금문교를 보러 왔을 것이다.

 

뷰포인트의 위치도 막상 가보면 거기서 거기이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의 금문교 사진은 위와 같게 된다.

 

직접 가보면, 다리가 정말 거대해서 압도적인 느낌을 받게 된다.

1937년 완공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잠깐 바닷바람을 만끽하다가 다시 발을 돌린다.

 

근처에 가볼만한 곳으로는 팰리스 오브 파인 아츠가 있다.

이 곳에 가려면 다시 버스를 타야했다. 

 

 

 

 

웅장한 고대 그리스 로마식 건축물들이 조그마한 연못을 둘러싸고 있다.

보기보다 실제로 봤을 때 그 웅장함이 더 크게 다가온다.

특히 밤에 볼 때 이쁘지만, 2016년에 갔을 땐 낮에 가는 것으로 만족했다.

 

 

 

 

특히 따뜻한 햇살을 만끽하기 위해 풀밭에 누워 휴식하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정말 한가롭기 그지없는 풍경이었다.

 

 

 

 

원형지붕을 내부에서 본 형태는 이렇다.

 

 

 

 

건물과 사람 크기를 비교해 보면 대략 어느 정도의 규모인지 가늠이 갈 것이다.

 

첫 날은 이렇게 돌아다니고 저녁을 먹지 않았던 것 같다.

점심에 먹었던 햄버거가 느끼해서 딱히 먹고싶지 않았던 것 같다.

 

에어비앤비 근처에 있는 Safeway라는 이름의 마트를 가서

주스와 간단한 과자 같은 걸 6.83달러 주고 사온 기록만이 남아있다.

주스는 냉장고에 여러날 넣어놓고 먹었던 기억이 난다.

Posted by Nicatio

댓글을 달아 주세요